missyusa musalist  
로고
search 상세검색
 
0
 
Category  
open
 
엄마는 해녀입니다
 
판매가격 $16.70
 
배송구분 일반배송   2주배송   4주배송   6주배송
 
배송정책 기본배송비$4,추가배송비$1 $40이상구입시 무료배송 
 
배송비
Zip View
 
연령 : 4~7세
지은이/구성 : 글 고희영 / 그림 에바 알머슨 / 옮긴이 안현모
출판사 : 난다
 
단행본 $40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수량
빼기 1 더하기
 
합계금액 : $
 
Add to cart
Buy now
Add to wishlist
상품상세정보 고객상품평 (0) 상품 Q&A (0) 교환/반품

양장본 | 48쪽 | 210*285mm | 368g


■ 책소개


한국에서 아주 놀라운 인기를 자랑하는 에바 알머슨이 어떻게 해녀를 알았을까. 우연히 상하이의 한 호텔에서 집어든 잡지를 통해 해녀를 보게 되었다는 에바. 이유는 모르겠지만 하루빨리 제주도에 가서 해녀들을 만나고 싶었다는 에바. 그러다 2016년 5월 제주도의 한 바닷가에서 해녀들의 물질 장면을 보게 되었고, 그 그림들이 제주 지역 신문과의 인터뷰에 한데 실리면서 에바와 고희영 감독의 인연은 시작되었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그해 9월 상하이에서 에바가 보았던 해녀 사진을 촬영한 김형선 작가까지 합류하여 제주도의 우도로 여행을 떠났던 바, 그곳에서 그들 모두 해녀들의 작업을 가까이 지켜볼 수 있었고 해녀들의 집에 초대되어 가족이라는 일상을 함께 경험할 수 있었다고 했습니다. 아마도 에바가 해녀들의 이야기에 그림을 입힐 수 있던 데는 이런 직접적인 수혈 과정이 진즉에 이뤄졌던 연유에 기인하겠지요.

제주 출신인 고희영 감독이 처음으로 쓴 동화는 아름다웠습니다. 해녀 삼대의 이야기가 개연성 있는 서사 속에 한 편의 시처럼 매 페이지마다 울렁거렸고, 아이의 관점에서 펼쳐진 시점은 읽는 이들로 하여금 교훈이나 메시지의 그 어떤 강요로부터 자유롭게 하였습니다. 해녀 할머니와 해녀 엄마를 늘 바라보고 기다리는 아이는 어쩌면 해녀를 알고 해녀를 본 적 있지만 해녀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우리의 모습과 흡사하게 닮은 듯했습니다. 등장인물이 어린 아이지만 읽는 누구나 그 아이에게 감정이입이 되는 건 너만의 이야기가 아닌, 나만의 이야기가 아닌, 우리 모두의 이야기라는 데 동의가 되는 까닭이기도 할 것입니다.

무시무시한 바다인데 매일같이 그 바다로 나가는 엄마. 바닷속에서 숨 참기는 기본이고 물고기며 전복이며 미역이며 문어 등등을 잘도 건져올리던 엄마. “우리들은 내내 숨을 참았다가 물 밖으로 나와 숨을 몰아 내쉬지. 호오이~ 호오이~ 그럼 이런 소리가 난단다. 그걸 숨비소리라고 한단다.” 숨비소리는 엄마가 살아 있다는 소리구나. 그러나 젊은 날 지긋지긋한 바다가 싫어 바다를 떠나 육지에서 미용실에 다녔던 엄마. 그러나 도시 속 소음에 지쳐 몸이 아팠다는 엄마. 다시금 바다가 그리워 파도를 맞으러 제주에 온 엄마. 그렇게 해녀로 돌아온 엄마. 그런데 하루는 놀라운 경험을 하게 된 엄마. 더 깊은 바닷속 전복을 주우려다 그만 숨을 놓칠 뻔한 엄마. 그런 엄마를 끌어올린 할머니의 말. “바다는 절대로 인간의 욕심을 허락하지 않는단다. 바닷속에서 욕심을 부렸다간 숨을 먹게 되어 있단다. 물숨은 우리를 죽음으로 데려간단다.” 보다 좋은 장비로 보다 많은 해산물을 채취할 수 있음에도 물갈퀴며 큰눈이며 돌허리띠며 빗창이며 테왁과 그물을 챙기는 해녀 엄마들. 바다밭에 전복 씨도 뿌리고 소라 씨도 뿌리는데 절대로 아기 전복이나 아기 소라는 잡지 않는다는 해녀 엄마들. “해산물을 먹어치우는 불가사리는 싹 다 치운단다. 바다밭을 저마다의 꽃밭처럼 아름답게 가꾼단다. 그 꽃밭에서 자기 숨만큼 머물면서 바다가 주는 만큼만 가져오자는 것이 해녀들만의 약속이란다.” 그러니까 “오늘 하루도 욕심내지 말고 딱 너의 숨만큼만 있다 오거라.” 하는 그런 이야기.

고희영 감독의 글에 에바 알머슨이 그림을 그릴 수 있게, 특별히 물숨의 더빙을 맡았던 전 SBS 안현모 기자가 글의 번역을 맡아주었습니다. 의성어 의태어뿐 아니라 한국만의 특별한 정서 전달에 있어서도 세심한 노력을 기울여줘서 둘의 합작이 보다 큰 에너지를 발휘했던 게 아닐까 합니다. 책의 뒤편에 영어 번역본을 수록하였습니다. 한국보다 유럽에서 더한 관심으로 ‘해녀’가 집중 조명되고 있는 까닭에 학술적인 텍스트가 아닌 문학적인 텍스트로 그 이해적인 측면에 약소하나마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 저자소개

글 : 고희영


현재 다큐멘터리 영화감독. 한때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작가였다. 대표작으로 해녀들의 삶과 숨을 기록한 물숨Breathing Underwater, 눈을 잃은 남자와 눈만 남은 남자의 동행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시소See-Saw, 지은 책으로 『다큐멘터리 차이나』 『물숨 - 해녀의 삶과 숨』이 있다.


그림 : 에바 알머슨


스페인 사라고사에서 태어났으며, 바르셀로나에서 미술공부를 한 이후 줄곧 그곳에 정착하여 유럽과 미국, 아시아를 오가며 왕성히 활동하고 있다. ‘행복’, ‘가족’, ‘꿈’ 등, 소소한 일상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사랑스럽게 그려낸 작품들이 우리나라의 많은 팬들에게 폭넓은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그녀의 작품은 <페어런트 후드>, , <하우스> 등의 텔레비전 시리즈와 그리고 할리우드 영화를 통해 소개된 바 있으며, 스페인에서 출간한 어린이 도서 『Que me esta pasando?』는 남편 마크 패롯과 함께 지었다. 또한 “los Armisen” www.losarmisen.com product line을 가지고 있다.


옮긴이 : 안현모


서울대학교 언어학과 학사를 졸업하고 한국외국어대학교 통번역대학원 한영국제회의통역학 석사과정을 이수했다. SBS CNBC 및 SBS 기자와 앵커를 역임했다. 월간 『가톨릭 비타꼰』에서 「안현모의 행복 이야기」를 연재하고 있다.



* 무료배송 혹은 이벤트배송비의 경우 하와이와 알라스카지역은 제외됩니다. 고객님의 많은 이해 부탁드리며, 알라스카와 하와이 고객님들은 미씨쇼핑몰로 문의 부탁드립니다.
상품상세정보 고객상품평 (0) 상품 Q&A (0) 교환/반품
상품상세정보 고객상품평 (0) 상품 Q&A (0) 교환/반품
상품상세정보 고객상품평 (0) 상품 Q&A (0) 교환/반품
 
 
 
사이트소개 l 이용약관 l 개인보호정책 l 주문방법 l 배송안내 l 반품 및 교환 l 적립금
Customer Service
440 Nibus St, Brea, CA 92821
TEL 714-784-6491
E-mail shop@haeorumusa.com
9:00am~6:00pm Mon~Friday
미씨쇼핑몰 서버이전
상품 주문 시 결제 오류
Q & A
제품리뷰
1:1 문의하기
신규입점